컨텐츠 바로가기

마거릿 풀턴의 호주음식문화사  Margaret Fulton - Our Food Journey  
기본 정보
마거릿 풀턴의 호주음식문화사
Margaret Fulton - Our Food Journey
특별전 2019: 호주의 맛 In Focus 2019 : Taste of Australia
Director 애나 베이트먼 Anna Bateman
기본정보 Australia | 2009 | 49’ | Documentary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영시간표Screening Schedule

상영일자상영시간상영극장등급/자막예매
2019-9-8(일) 20:30 대한극장 1관 12 E 예매하기
2019-9-10(화) 17:30 대한극장 1관 12 E예매하기

시놉시스Synopsis

호주의 위대한 요리사들의 눈을 통해서 살펴본 현대 호주 음식에 관한 이야기. 호주에서 음식 분야의 전설로 불리며 호주 사람들의 주방에 혁신을 일으킨 선구자로 손꼽히는 마거릿 풀턴의 회고를 통해 현대 호주 음식의 진정한 역사를 되돌아보는 다큐멘터리이다. 1940년대와 50년대의 고기와 세 가지 채소, 60년대의 파스타, 70년대의 퐁듀, 80년대의 연어 무스와 같이 한 시대를 풍미했던 요리 트렌드부터 세계의 입맛을 완전히 바꿔놓은 새로운 세대의 호주 셰프들에 이르기까지, 70여 년의 세월 동안 직접 경험한 호주 음식의 변천사를 마거릿 풀턴 여사가 생생하게 들려주고, 다양한 아카이브 자료와 셰프들의 인터뷰가 덧붙여져 흥미를 더한다. 스테파니 알렉산더, 닐 페리, 청 리우, 대미언 피뇰레, 크리스틴 맨필드, 조지 칼롬바리스, 섀넌 베넷, 캐런 마티니 등 호주를 대표하는 유명 셰프들이 줄지어 등장해서 각자의 음식에 관한 추억, 음식을 향한 열정, 롤모델, 그리고 오늘날 호주인들의 식생활에 마거릿 풀턴이 끼친 영향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지난 7월 24일, 9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마거릿 풀턴 여사를 기리며 상영된다.

The story of modern Australian food through the eyes of its great cooks and chefs. This documentary is an authentic history of modern Australian food through the recollections of Australian food legend Margaret Fulton, a pioneer of the Australian kitchen. From the meat and three veg of the 1940's and 50's, to the pasta of the 60's, the fondue of the 70's, the salmon mousse of the 80's, to the generation of Australian chef's that have changed the world's taste buds forever. Featuring a roll-call of the best of Australia's chefs including Stephanie Alexander, Neil Perry, Cheong Liew, Damien Pignolet, Christine Manfield, George Calombaris, Shannon Bennett, and Karen Martini, as they share their food memories; their passion for food; their food heroes; and the influence of Margaret Fulton on how we eat today. The film is screened in memory of Margaret Fulton, the first and greatest of the Australian celebrity cookery writers, who passed away on July 24th, 2019 at the age of 94.

감독Director

애나 베이트먼 Anna Bateman

많은 수상경력이 있는 감독이자 제작자로, 25년 이상의 TV 경력을 갖고 있다. 오락부터 라이프스타일, 다큐멘터리, 스튜디오 방송, 생방송, 그리고 야외방송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했다. 2005년부터 2008년까지 호주의 공영 방송국 ABC에서 다큐멘터리 부서와 예술, 오락과 코미디 부서에서 일하며 총 200시간 이상의 방송 영상을 제작했다. 많은 시리즈와 오리지널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발전시켰으며, 그녀의 방송은 좋은 평점과 호평을 받았다. 2008년에는 독립영화와 TV 방송 제작사 CIRCEFILMS에 합류해 CIRCEvision을 이끌었다.

Anna is an award-winning director, producer, series producer and executive producer with 25 years experience in television, she has worked across a range of genres, from entertainment to lifestyle, documentary, studio-based formats, live shows and outside broadcast. Anna left the ABC in late 2008 having worked there since 2005, first in the Factual and Documentary unit, and then for Arts, Entertainment and Comedy. All up, she produced over 200 hours of television for ABCTV, and over 1000 hours in my career. The shows she’s helmed have attracted both terrific reviews and increased ratings. She has conceived, developed and then created many series and original programs. In late 2008 Anna joined CIRCEfilms to head up a new division – CIRCEvision.

제작진

제작진설명
Producer Beth Frey
Screenplay Anna Bateman
Cinematography Stephen Amis
Editing Simon Wright
Music Sean Peter
Sound Keith Thoma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