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가족: 라멘샵Ramen Shop  
기본 정보
우리가족: 라멘샵
Ramen Shop
새로운 맛의 발견 New Flavors
Director 에릭 쿠 Eric Khoo
기본정보 Singapore, Japan, France | 2018 | 90' | Fiction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영시간표Screening Schedule

상영일자상영시간상영극장등급/자막예매
2019-9-10(화) 17:30 대한극장 2관 12 N 예매하기

시놉시스Synopsis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늘 서먹하기만 한 아버지와 함께 인기 라멘샵을 운영하는 마사토는 열 살 때 돌아가신 어머니와의 추억이 담긴, 어릴 때 먹었던 음식의 맛을 떠올리며 똑같이 만들어 보려고 하지만 늘 실패한다. 어느 날,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아버지의 유품에서 중국어로 쓰인 어머니의 일기와 사진, 그리고 싱가포르에 사는 외삼촌의 편지를 발견한 마사토는 서둘러 싱가포르로 떠난다. 그는 남겨진 사진의 발자취를 따라 싱가포르 각지를 방문하고, 푸드 블로거 미키의 도움을 받아 바쿠테(돼지갈비탕) 식당을 운영하는 외삼촌을 찾는다. 자신이 찾던 그리운 맛이 바로 바쿠테였음을 알게 된 마사토는 십수 년 만에 만난 외삼촌에게 바쿠테 만드는 법을 배운다. 그리고, 태어나서 지금까지 존재조차 몰랐던 외할머니를 만나, 외할머니와 어머니의 갈등, 아버지와 어머니의 로맨스, 그리고 싱가포르와 일본의 과거사에 대해 알게 된다. 일본과 싱가포르에서 각각 가장 서민적이고 인기 있는 음식인 라멘과 바쿠테를 통해 가족의 화해를 희망적으로 그린 영화로,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감독 에릭 쿠의 최신작이다.

Masato is a young ramen chef in the city of Takasaki in Japan. After the sudden death of his emotionally distant father, he chances upon a suitcase of memorabilia and a red notebook - filled with musings and old photos - left behind by his Singaporean mother who died when he was just 10 years old. Acting on a hunch, he takes off for Singapore with the notebook, hoping to piece together the story of his life, as well as that of his parents. He meets Miki, a Japanese food blogger and single mother who helps him find his maternal uncle Ah Wee, who runs a bak kut teh (pork rib soup) stall. Masato discovers that his grandmother is still alive, and that she holds the key to the tender yet turbulent love story of his parents. Masato and grandmother try to heal each other's broken soul, and find salvation in the kitchen where the meals they cook become more than the sum of their ingredients. In this gastronomic comedy, Japan and Singapore’s dishes bring memories and forgiveness together.

감독Director

에릭 쿠 Eric Khoo

싱가포르 출신의 작가 겸 감독. 호주 시드니의 시티예술학교에서 영화촬영을 전공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내 곁에 있어줘>(2005), <동경표류일기>(2011) 등이 있다. 싱가포르인 최초로 베를린, 베니스, 칸 등의 국제영화제에 초청 받았으며, 2010년 로카르노영화제, 2012년 로테르담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2015년 싱가포르 역사에서 영감을 얻은 두 편의 영화를 만들었는데, 여섯 번째 장편 In the Room(2015)은 싱가포르에 일본 침공이 시작되었을 때 한 지역 호텔을 배경으로 벌어진 10년 간의 이야기이며, 7명의 싱가포르 출신 감독들이 싱가포르 독립 50주년을 기념하여 연출한 7 Letters(2015)에서는 <시네마> 편을 연출했다. 2015년 작품인 <완탕면>은 싱가포르 노점상들에 대한 헌사로 2016년 베를린영화제 음식영화 부문에서 상영되었다. 2017년 칸영화제에 단편영화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초청되기도 했다.

Writer, director and producer Eric Khoo was born in Singapore and studied cinematography at the City Art Institute in Sydney. His career includes Mee Pok Man (1996), 12 Storeys (1997), Be with Me (2005), and My Magic (2008). He was the first Singaporean to have his films invited to major film festivals such as Berlin, Venice and Cannes. He also served as President of the Jury at The Locarn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0 and Rotterdam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2. In 2015 he had 2 film projects inspired by Singapore’s history. In the Room his 6th feature spans several decades within a local hotel room starting with the Japanese invasion of Singapore and Cinema is part of 7 Letters, an anthology by 7 local film directors, created to celebrate the 50th year of Singapore’s founding. He paid tribute to Singapore's hawker landscape with Wanton Mee, which was invited to the Berlinale’s Culinary Section in 2016. In 2017, he was on the jury for the Cannes Short Film Competition Palm D’or.

제작진

제작진설명
Cast SAITOH Takumi, IHARA Tsuyoshi, MATSUDA Seiko
Producer TAN Fong Cheng, HUANG Junxiang, TACHIBANA Yutaka
Screenplay TAN Fong Cheng, WONG Kim Hoh
Cinematography Brian Gothong Tan
Editing Natalie Soh
Music Kevin Mathews, Christine Sham
Sound Kazz
Production Design Aloysius Norman Benjamin, OHTA Kiku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