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아르도크 13 Bihar Dok 13  
기본 정보
비아르도크 13
Bihar Dok 13
새로운 맛의 발견 New Flavors
Director 아이토르 베레시아르투아, 안데르 이리아르테 Aitor Bereziartua, Ander Iriarte
기본정보 Spain | 2018 | 73' | Documentary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영시간표Screening Schedule

상영일자상영시간상영극장등급/자막예매
2019-9-7(토) 11:00 서울남산국악당 12 NE 예매하기
2019-9-9(월) 20:00 국악당 잔디마당 12 NE예매하기

시놉시스Synopsis

바스크 요리학교에 다섯 명의 학생들이 모였다. 서로 다른 국가와 문화 배경을 가진 다섯 학생의 공통점은 뛰어난 요리실력을 갖췄다는 것이다. 이제 학생들은 비아르도크 13 메뉴를 개발하기 위해 1966년 바스크로 시간 여행을 떠난다. 이 시기 바스크 문화는 큰 변화의 물결을 겪었다. 학생들은 아란차수 성지, 오이아쏘 박물관, 조각 박물관 등 당시 바스크의 역사, 문화, 예술이 담긴 장소 다섯 곳을 방문한다. 그곳에서 바스크의 건축과 역사, 음악, 언어와 문학, 영화, 조각 그리고 그림을 직접 체험하고 느끼며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 각자의 요리를, 그리고 모두의 이야기가 연결된 “비아르도크 아마이루” 메뉴를 만들어낸다. 초대된 현대 바스크 문화예술의 명사들은 함께 모여 젊은 셰프들이 만들어낸 음식을 먹으며 바스크의 현재와 과거를 음미한다. 이로써 바스크 과거의 세대는 새로운 세대에게 상징적으로 문을 열어주게 된다. 영화는 음식뿐 아니라 바스크의 건축, 역사, 음악, 문학 등 복합적인 경험을 선사하며 예술적 영감을 준다.

At the Basque Culinary Center (BCC), 5 young talented students of cutting-edge gastronomy from all over the world face an artistic challenge. They will go back to the past to create the menu Bihar dok 13. They will travel to 1966 to discover the decade that would change everything in Basque culture. With five special events, we will discover the movements Gaur, Ez dok amairu and the spiritual father of the BCC, the Basque Nouvelle Cuisine. The five young chefs with different cultural and social backgrounds will then add their own interpretations to their experiences with 1966 Basque. The “Bihar dok amairu” menu prepared by the young chefs will be served during a special meal and enjoyed by the most relevant personalities in Basque culture today, uniting new artists and musicians. The old generation will symbolically open the door to the new. The documentary provides a diverse and interactive experience of art, architecture, food, and history, giving deep artistic inspirations.

감독Director

아이토르 베레시아르투아 Aitor Bereziartua

아이토르 베레시아르투아는 영상 포털 텔레도노스티와 몬드라곤대학교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영화 Las brujas de Zugarramurdi (Witching & Bitching)에 참여하기도 했다. 2015년부터 ETB에서 편집 및 촬영을 담당했으며 2016년 단편 영화 Lisbeth를 제작했다.

Aitor Bereziartua began his career earning merits at Teledonosti and Mondragon Unibersitatea, or in films like Las brujas de Zugarramurdi (Witching & Bitching). In 2015 he became involved in editing and camera work for ETB, and in 2016 directed the short film Lisbeth (2017).


안데르 이리아르테 Ander Iriarte

카탈루냐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프리미어 상영을 한 옴니버스 영화 [피의 만우절]에 감독으로 참여했다. 다큐멘터리 [Echevarriatik Etxeberriara](2014), [40/24 Txiki eta Otaegiren ondarea](2015), ]20N, el día de la impunidad](2015)를 제작했으며, 단편으로는 [Otsoko](2014), [Sumud (Mundu bat)](2015), [Emarri](2018) 등을 연출했다.

Ander Iriarte participated as a director in the anthology film Los inocentes, premiered at the Sitges Festival. He has also directed the documentaries Echevarriatik Etxeberriara (2014), 40/24 Txiki eta Otaegiren ondarea (2015) and 20N, el día de la impunidad (2015), as well as the short films Otsoko (2014), Sumud (Mundu bat) (2015) and Emarri (2018).

제작진

제작진설명
ProducerJosé Luis Rubio, Ander Iriarte
ScreenplayIzaskun Arandia, Aitor Bereziartua, Ander Iriarte
Cinematography Jon Goitia
MusicREC Grabaketa Estudioa
SoundUnai Gimenez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