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람나무는 거문고처럼 Complicity  
기본 정보
바람나무는 거문고처럼
Complicity
새로운 맛의 발견 New Flavors
Director 치카우라 케이 CHIKAURA Kei
기본정보 Japan, China | 2018 | 115' | Fiction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영시간표Screening Schedule

상영일자상영시간상영극장등급/자막예매
2019-9-7(토) 10:30 대한극장 2관 12 NE 예매하기
2019-9-9(월) 19:30 서울남산국악당 12 NE예매하기

시놉시스Synopsis

중국 청년 첸량은 병든 홀어머니, 할머니와 함께 살던 고향을 떠나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왔다. 새 출발을 하고싶은 마음과는 달리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 것은 막상 어렵기만 하고,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할 수 있는 일도 제한적이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사람에게 걸려온 전화를 대신 받은 그는 취업 제안을 덥석 받아들이고, 곧바로 소바 가게에 취직한다. 소바 장인에게 국수를 뽑고 국물을 내는 법을 배우면서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고 여자친구도 사귀게 된 첸량. 나이 지긋한 소바 장인은 친아들도 외면하고 타박하는 소바 기술을 열심히 배우는 그를 아들처럼 친근하게 대해주고, 여자친구는 좀 더 친밀한 관계를 원한다. 하지만, 언제든 정체가 탄로날 수 있다는 생각에 항상 불안한 첸량은 그들과 더 가까워지지 못하고 마음의 벽을 쌓는다. 타인과 관계 맺기를 거부하고 끊임없이 도망치는 주인공과 그에게 다가가려는 사람들에 대한, 인간 관계에 대한 영화로, 신인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이라고 믿기 어려운 수작이다. 2019년 베를린국제영화제 상영작.

Chen Liang, a young Chinese man, is an illegal immigrant in Japan. He left his hometown where he lived with his ill mother and grandmother. He wanted a new life to get away from the responsibilities and family pressures. He decides to move to Japan and start his new life, however, living in a new environment is not easy. One day, he receives a call about a job offer meant for someone else. He decides to pretend to be someone else in his desperation in order to survive, and starts working at a traditional Japanese soba restaurant. He starts his new life living and working with the elderly soba master with the fear that his identity could be exposed at any moment. As the director stated, this film is about human involvement, or rather, about a young man who continues to run away from his situations and several persons who are willing to get involved with him. This delicate, well-made debut feature by director Chikeura Kei is definitely worth watching.

감독Director

치카우라 케이CHIKAURA Kei

치카우라 케이는 베를린에서 성장했고, 오사카 대학에 다녔다. 졸업 후, 치카우라는 다큐멘터리와 뮤직 비디오를 통해 제작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그의 단편 영화로는 <빈 집>(2013), <겨울 감나무>(2015), <시그니처>(2017) 등이 있다. <겨울 감나무>는 2016년 클레르몽페랑국제단편영화제에서 상영됐으며, 2017년 연출한 <시그너처>는 같은 해 로카르노와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2017년 인카운터스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Writer-director CHIKAURA grew up in Berlin and attended Osaka University before beginning his career in making documentaries and music videos. He made his first short film Empty House in 2013. His 2nd short film, The Lasting Persimmon was selected for Clermont-Ferrand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2016. His 3rd and latest short film, Signature was selected for Locarn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17. It won the Grand Prix at Encounters Film Festival 2017.

제작진

제작진설명
Cast LU Yulai, FUJI Tatsuya, AKASAKA Sayo, MATSUMOTO Kio
Producer HU Wei, CHIKAURA Kei
Screenplay

CHIKAURA Kei

Cinematography

YAMAZAKI Yutaka

Editing

CHIKAURA Kei

Sound

TSURUMAKI Yutaka
Production Design

HEYA Kyok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