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드 파이터: 먹거리를 구하라  Food Fighter  
기본 정보
푸드 파이터: 먹거리를 구하라
Food Fighter
개막작 Opening Film
Director 댄 골드버그 Dan Goldberg
기본정보 Australia | 2018 | 86' | Documentary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시놉시스Synopsis

성공한 사업가 로니 칸은 기업 행사 대행 사업을 하면서 값비싼 저녁식사들을 기획하고, 매년 200억 호주달러에 달하는 호주의 음식물 쓰레기 법안에 기부하곤 했다. 그러던 중, 그녀는 멀쩡한 음식들이 버려지는 현실의 모순을 깨닫고, 2004년 ‘오즈하베스트’라는 먹거리 구조 단체를 설립했다. 로니는 정치인들과 대기업들이 음식물 쓰레기의 불편한 진실을 마주하도록 촉구한다. 그것은 호주에서만 매년 400만 톤의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이 버려지는 한편, 200만 명의 호주 사람들은 식료품 구입비 부족으로 안정적인 식생활을 유지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매립지에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는 온실 가스를 방출하여 환경 문제까지 악화시킨다. 2년 넘게 4대륙을 넘나들며 촬영한 다큐멘터리로, 방콕에 있는 유엔과 협력하고, 영국 찰스 왕세자의 부인 카밀라 파커볼스와 만나고, 유명 셰프 제이미 올리버와 대규모의 CEO 요리 이벤트를 기획하고, 호주 정부에 좀 더 실효성 있는 정책을 촉구하는 등 다방면으로 전지구적인 음식물 쓰레기 문제에 맞서 싸우고 있는 여전사, 로니 칸의 싸움을 따라간다. 우리 모두가 알고는 있지만 외면하고 있는 음식물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상기시키는 동시에, 불굴의 의지와 추진력으로 호주를 넘어 전세계적인 변화를 이끌어가고 있는 한 인물에 관해 탐구하는 작품.

Ronni Kahn used to be a contributor to Australia’s annual $20 billion food waste bill when she ran a successful corporate events company producing million-dollar dinners. Then she realized the absurdity of throwing away perfectly edible food, and traded capitalism for social activism by founding OzHarvest, a food rescue charity, in 2004. Now, she’s taking on politicians and big business to expose an inconvenient truth: that four million tons of edible food is discarded in Australia every year while up to two million Aussies suffer from food insecurity. And to add insult to injury, this food waste ends up in landfill, harming the environment by creating greenhouse gas emissions. Filmed over two years and across four continents, ‘Food Fighter’ follows Ronni’s crusade against the global food waste scandal, partnering with the United Nations in Bangkok, rubbing shoulders with British royalty and Jamie Oliver’s juggernaut in London, and holding government to account in Australia. The film is about food waste, but it is also a character study of a global change-maker.

감독Director

댄 골드버그 Dan Goldberg

다수의 수상경력이 있는 제작자이자 감독. 신문과 잡지에서부터 일을 시작해 Sydney Morning Herald와 The Bulletin에서 일했다. TV 방송을 하면서 사회의 어두운 면과 사회 문제들을 비추고 약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노력했다. Bushwhacked! 1, 2, 3편은 2014 아시아 어린이 TV쇼를 수상하고 로기 어워드에서 두 차례 후보로 올랐으며, Code of Silence는 호주의 퓰리처상인 2014 워크리상에서 최고의 다큐멘터리를 수상했다. Brilliant Creatures는 로기 어워드와 호주 영화 텔레비전 아카데미상(AACTA) 후보로 올랐으며, 2010년 Passport to Hope, 2014년 Pitch Battle, 2017년 The Archibald로 꾸준히 작품활동을 해왔다. <푸드 파이터: 먹거리를 지켜라>는 그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다.

Dan Goldberg is an award-winning producer and director who began his career in newspapers and magazines, ending up on staff at the Sydney Morning Herald and The Bulletin. In his TV career, he has tried to shine the light in dark corners of society, or on social issues he cares deeply about, or simply to give voice to the voiceless. His TV credits include Bushwhacked! series 1, 2 and 3 for ABC3, which has won multiple awards, including the 2014 Asian Kids TV Show of the Year and two Logie nominations (2015 and 2016); Code of Silence for ABC, which won the 2014 Walkley Award for Best Documentary; and Brilliant Creatures for ABC & BBC, which was nominated for a Logie and an AACTA. He directed Passport to Hope for Foxtel in 2010, Pitch Battle for the ABC in 2014 and the 4-part arts series for Foxtel, The Archibald, in 2017. Food Fighter is his first feature-length documentary.

제작진

제작진설명
Producer Laura Collado
CinematographyBruno Kataoka
Sound Horret Kuus
EditorRobert Werner
MUSICAudio Networks
Top